News

20191012 쇼미유어하트재단, 다민족 추석행사 개최, 한인 적은 뉴왁에 한국문화 알리기

  • By WKCAC
  • 347
  • Nov 06, 2019 03:01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7679320

 


한인 적은 뉴왁에 한국문화 알리기
주최 측 "타민족과의 화합 중요" 강조



12일 쇼미유어하트재단 주관으로 열린 뉴왁예술고등학교에서 열린 추석 행사에서 우리가락한국문화예술원(원장 강은주) 단원들이 전통 부채춤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12일 쇼미유어하트재단 주관으로 열린 뉴왁예술고등학교에서 열린 추석 행사에서 우리가락한국문화예술원(원장 강은주) 단원들이 전통 부채춤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뉴저지주 뉴왁에서 한인·흑인·백인을 비롯해 유럽계 히스패닉 등 다양한 이민자들이 참여한 다민족 추석행사가 개최했다.

12일 쇼미유어하트재단(SMYH)의 주관으로 뉴왁예술고등학교(Newark School of the Arts)에서 열린 추석행사에 약 500명이 참가해 한국 전통 무용과 K팝 댄스, 아프리카·폴란드·인도 전통 무용 및 드럼 공연, 브라질 전통무술 등 다양한 문화가 어우러지는 축제 한마당이 벌어졌다.

또 이날 행사에는 불고기·비빔밥·어묵 등 한국의 대표적인 음식뿐만 아니라 한복체험, 수묵화 부채 체험 등 다양한 한국 전통문화 체험장도 마련돼 지역 주민들이 한국의 맛과 멋을 즐길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됐다. 이외에도 지역 벤더들이 참여해 수제 액세서리 등을 판매하고 예술고 학생들의 미술 작품 전시회도 진행돼 주민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쇼미유어하트재단 헤더 초이 대표는 "뉴욕 퀸즈, 뉴저지 버겐카운티 등 대표적인 한인 밀집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한인 인구가 매우 적은 뉴왁에서 한국의 전통문화를 알리고 나아가 타민족들의 문화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뉴왁예술고등학교의 이사직을 맡고 있기도 한 초이 대표는 "한인 학생들에게 문화 예술교육을 제공해 타민족과의 화합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SMYH 유스카운슬의 줄리 송(17)양은 "한국의 문화가 잘 알려지지 않은 뉴왁 땅에서 열린 문화행사에 참여하게 되어 뿌듯하다"며 "최근 K팝 등 한국의 최신 문화가 널리 퍼지고 있는 가운데 2·3세대 학생들의 정체성 확립이 한인들의 주류사회 진출의 원동력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우리 전통문화를 이해하고 이를 퍼뜨리는데 앞장서고 싶다"고 설명했다.

또 이날 행사에서는 상당수의 참여자들이 '독도는 우리땅' 티셔츠를 입고 행사에 참여한 지역 주민들에게는 생소할 수 있는 독도 문제 대해 알리는데 앞장서는 모습도 보였다.

한편, 초이 대표는 최근 납성분 노출 수도관 사태로 극심한 피해를 입고 있는 뉴왁시를 돕기 위한 특별한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문제에 대해 지각하고 있다. 정확히 어떤식으로 도울 수 있는지에 대해 알아볼 것"이라며 "정부기관, 시민단체 어느 곳이던 도움을 요청한다면 쇼미유어하트재단이 발 벗고 나서 이름 글자 그대로 우리의 마음을 보여줄 것"이라 덧붙였다.